Quick Menu

뽕뜨락 피자, 소자본 최적화된 시스템으로 창업시장 자리매김 > 보도자료

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뽕뜨락피자

PR센터 보도자료
PR센터
- SINCE 1992 -
보도자료

뽕뜨락 피자, 소자본 최적화된 시스템으로 창업시장 자리매김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8.06.13 11:33
  • 조회수 : 2,151

본문

페이스북

트위터네이버 블로그카카오스토리텔레그램 프린트E-mailPDF닫기
최근 많은 소상공인들에게는 고정비 절감만이 생존이라는 절박한 상황에 직면하게 되었으며, 창업시장 역시 마찬가지다.

따라서,오래 전부터 수익구조가 좋고 가성비 창업을 주도한 프랜차이즈 본사가 관심을 끌고 있다. 창업시장에서 본사 대표가 한 분야에서 오랜 기간 쌓아온 본인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25년 장인이 만든 피자’로 유명한 뽕뜨락피자가 그 주인공이다.

뽕뜨락피자 매장 전경/사진제공=뽕뜨락피자
뽕뜨락피자 매장 전경/사진제공=뽕뜨락피자
특이하게도 뽕뜨락피자는 가족점주에게 ‘너무 많이 팔지 않아도 됩니다’라고 전하곤 한다. 그만큼 가족점의 안정적인 경영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는 것이다. 매출이 아무리 높아도 수익률이 10% 미만인 경우가 많은 현실에서, 뽕뜨락피자는 20% 이상의 수익률을 내고 있기 때문이다.

뽕뜨락피자 명절길 대표는 “지난해부터 뽕뜨락피자는 가족점이 월 2천만원 정도의 매출 최적화 매장을 만드는데 주력해 오고 있다”며 “여러해 동안 테스트를 통해 부부창업 시 월 2천만원의 매출이면 매출대비 최대의 수익을 가져갈 수 있는 구조라고 판단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경북 지역의 한 점주는 “초기 6000만원을 투자하여 1900만원 월매출을 올리고, 700만원 정도의 수익을 내고 있다”며, “직장생활을 할 때보다 몸은 조금 더 힘들지만 마음이 편하고, 수익률도 합리적이라고 생각되어 뽕뜨락피자를 선택한 것에 만족한다”고 밝혔다.

뽕뜨락피자는 최적화된 시스템을 통해, 소규모 매장의 경우 매출이 높아도 추가 인력을 사용할 경우 정작 순수익은 떨어진다는 점을 직시하고 가장 합리적인 수익이 안정적으로 나올 수 있게 구성하고 있다.

명 대표는 “‘매출 보다는 수익이 더 중요하다’는 판단 하에 가족점주들과의 상생과 수익률 높이는데 고심하고 있다”며 “앞으로 고정비 부담이 적고, 효율적인 운영시스템으로 지속가능한 유망 대표 프랜차이즈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밝혔다. [출처: 머니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