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피자도 팔고 떡볶이도 팔고… ‘피자와 떡볶이의 콜라보’에 관심 집중 > 보도자료

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뽕뜨락피자

PR센터 보도자료
PR센터
- SINCE 1992 -

 

‘뽕뜨락피자’, 1인 중심 외식 문화 활성화 및 배달 창업의 가파른 성장세 주도

http://www.mrepublic.co.kr/news/articleView.html?idxno=62445 

보도자료

피자도 팔고 떡볶이도 팔고… ‘피자와 떡볶이의 콜라보’에 관심 집중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8.07.04 16:00
  • 조회수 : 3,367

본문

피자와 떡볶이로 수익률 극대화한 뽕뜨락피자, 가맹점이 나서 메뉴 홍보 앞장

 

41175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창업시장이 점점 얼어가는 현실에서 두 가지 아이템을 결합한 콜라보레이션으로 승부하는 브랜드들이 늘고 있다. 아무리 대중성이 높고 시장성이 있다고 해도 한 아이템만 가지고 경쟁업체들과 무한경쟁을 하기는 너무나 버거워지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물론 시장에 따라서는 노포(老圃)들의 장인정신이 필요한 분야도 있지만, 다수의 자영업자는 다양한 상품으로 고객의 만족도를 높여줄 수 있는 방법이 있다면 기꺼이 반기기 마련이다. 그만큼 시장의 경쟁이 치열하기 때문에 손쉽게 두 가지 아이템을 취급함으로써 매출을 높일 수 있다면 마다할 이유가 없기 때문이다.

이런 양상은 프랜차이즈 창업 시장에서도 마찬가지다. 한 가지 아이템으로 전문성을 강조하는 브랜드도 있지만, 서로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아이템을 결합시켜 차별성을 만든 브랜드들이 속속 등장해 주목받고 있다. 예를 들어 피자와 떡볶이, 치킨과 떡볶이의 결합 등이 좋은 예다. 시장성이 높은 대중적인 아이템을 결합시켜 수익성을 극대화하면서 이들 브랜드들을 선택하는 창업자들이 늘고 있기 때문이다.

비단 신생 브랜드뿐 아니라 어느 정도 알려진 브랜드들도 이같은 콜라보레이션 대열에 속속 합류하고 있다. 중견 피자프랜차이즈 ‘뽕뜨락 피자’도 피자냐 떡볶이냐는 두 가지 고민을 단숨에 없애 버린 콜라보레이션 정책을 표방, 창업시장에서 큰 관심을 끌고 있다.

뽕뜨락 피자는 지난 몇 개월동안 우수 가맹점과 직영점에서 피자에 가장 잘 어울리는 떡볶이를 개발해 판매하는 실험을 했다.

처음엔 피자와 떡볶이가 어울릴까 반신반의했던 점주들도 떡볶이 메뉴 도입 이후 매장 매출이 성장하는 것을 확인한 후부터는 태도가 180도 바뀌었다. 이제는 점주들이 앞장서 고객들에게 적극적으로 피자와 함께 떡볶이를 판매하고 있는 사실을 어필하고 있을 정도다.

서울 송파구 소재 뽕뜨락피자 가맹점주는 “피자집 창업비용으로 분식점까지 동시에 창업한 것 같아 일석이조”라며 뽕뜨락피자의 새로운 시도를 반겼다. 그는 이어 “피자창업이나 분식창업이 고민중이라면 한번쯤 뽕뜨락피자 창업에 노크해 볼 것을 추천한다”고 덧붙였다.

[출처: 매일경제] 

http://www.mrepublic.co.kr/news/articleView.html?idxno=62445

1인가구의 증가와 소비 문화는 외식업계에도 많은 영향을 주고 있다. 이른바 ‘혼밥족’을 포함해 배달을 통한 소비가 늘어난 까닭이다. 


실제 각종 통계 자료에 따르면 배달업계는 꾸준한 성장세를 거듭하고 있다. 외식 문화의 변화가 소비 패턴에도 영향을 준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이런 상황에서 배달 관련 창업의 수요도 덩달아 높아지고 있다.

특히 피자나 돈까스, 중화요리, 치킨 등 대표적인 배달 업계는 진입장벽도 낮고 비교적 쉬운 운영 시스템 덕분에 젊은 창업자들의 수요가 집중된다. 

불안정한 고용시장의 영향으로 창업으로 눈을 돌리는 사람들이 늘어난 것이다. 이런 가운데 ‘뽕뜨락피자’는 요즘 트렌드를 적극 반영한 브랜드로써 배달 아이템의 경쟁력을 더한 장점을 가지며 더욱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인상적인 부분은 기성 피자전문점 브랜드로써 1인피자 메뉴를 도입한 점이다. 앞서 언급했듯이 최근 개인화 성향이 두드러지는 소비자들의 트렌드에 맞춘 메뉴 구성이다. 

‘나홀로 즐기는 갓성비 1인피자’ 라는 문구를 내걸고 혼자서도 저렴하고 다양하며, 퀄리티까지 높은 피자를 주문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한다. 피자는 혼자서 먹기에 양도 많고 가격이 부담스럽다는 단점을 완벽히 보완한 구성으로써 기존 메뉴들과 함께 고객의 저변을 넓힐 수 있다.

자연스럽게 매출 실적도 높아지는 계기로 작용하면서, 배달 아이템이라는 시너지 효과를 만나, 경쟁력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뽕뜨락피자’의 관계자는 “1인 가구가 늘어나면서 외식업계의 배달열풍은 이들을 중심으로 변화하고 있다”면서, “이런 흐름을 잘 파악해 1인피자 메뉴 구성은 물론, 4가지 다른 맛을 피자 한 판에 녹여낸 ‘포마이피자’ 같은 혁신적인 신메뉴를 출시 중인 ‘뽕뜨락피자’가 주목받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한편 ‘뽕뜨락피자’는 투자금액 대비 높은 수익률 구조로 투자 위험율이 낮다. 합리적인 비용으로 창업이 가능하며, 최소의 고정비용으로 운영할 수 있다는 사실이다. 이를 통해 ‘저비용 고효율’ 피자전문점으로 알려지며 창업시장에서 인기가 높다. 

출처 : 미디어리퍼블릭(http://www.mrepubli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