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뽕뜨락피자’ 실질적 노하우 전수와 함께 창업비용 부담 덜어줘 눈길 > 보도자료

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뽕뜨락피자

PR센터 보도자료
PR센터
- SINCE 1992 -

 

‘뽕뜨락피자’, 1인 중심 외식 문화 활성화 및 배달 창업의 가파른 성장세 주도

http://www.mrepublic.co.kr/news/articleView.html?idxno=62445 

보도자료

‘뽕뜨락피자’ 실질적 노하우 전수와 함께 창업비용 부담 덜어줘 눈길

  • 작성자 : 운영자
  • 작성일 : 2019.02.28 11:00
  • 조회수 : 1,994

본문

 
5ff6c4c3d607df868813491364af2ca1_1553132241_7322.jpg

최근 장기화된 경기불황 속에서도 주요 배달 어플의 월 주문량은 오히려 급격하게 상승하고 있다. 증가하는 1인가구와 혼밥을 즐기는 외식시장의 트렌드에 맞춰 점진적으로 수요가 늘어나고 있는 것.

이에 대해 외식업계 전문가들은 “외식업계의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되어버린 배달어플의 경우 2018년 월 주문량 3,000만건으로 3년사이에 5배나 성장을 했으며, 1인 주문, 맛집주문, 편의점 대행 확장으로 방문매장의 장벽을 넘어 새로운 배달 패러다임을 만들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외식업 프랜차이즈에 배달은 선택이 아닌 필수로 가게 매출에 기여하고 있다. 여기에 발맞춰 ‘뽕뜨락피자’ 관계자는 “창업점주 대상으로 오토바이 1대 구비는 필수 사항이며 가맹점 중 실제적인 높은 매출을 올려 수익이 좋은 매장들도 배달매출이 높은 매장”이라고 밝힌바 있다.

보통 3개월, 6개월도 안 되어 폐업점들이 늘어나는 이유는 투자비용, 인건비, 임대료, 아이템, 운영방식에 대한 상세한 대안이 없고 단기적인 월 매출에만 초점을 맞춘 창업관련 홍보 정보에 기대하기 때문이다.

반면에 ‘뽕뜨락피자’는 창업과 동시에 투자비용, 인건비, 임대료, 아이템, 운영방식 등 실운영에 필요한 노하우를 전수해주고 있다. 실제로 예비 창업자의 발판을 다지기 위해 본사 수익을 포기하고 점주들의 창업 비용을 최소화하며 지원을 해주고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사진 = 뽕뜨락피자 제공



또한 한가지 아이템으로만은 배달전쟁에서 살아남기가 힘든 요즘 뽕뜨락피자에서는 탄탄한 기본기를 바탕으로 한 피자와 떡볶이, 치킨까지 내세운 복합창업 아이템도 시선을 끌고 있다.

뽕뜨락피자는 전 매장이 지속해서 안정적인 매출을 만들고 있으며, 철저한 상권분석으로 연일 상승중인 임대료로 인한 부담을 덜어주고 있다. 또한 매장 운영시스템과 효율적인 동선 구성 등에 더욱 신경을 써서 고임금 시대에 인건비를 줄여 점주의 이익을 극대화하고 있다.

체계적인 창업시스템을 갖춘 ‘뽕뜨락피자’는 오픈하는 모든 매장에게 온, 오프라인 마케팅에 한하여 공격적인 마케팅을 지원할 것임을 밝혔다. 창업지원에 대한 자세한 문의는 전화 또는 홈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다.

한편 프렌차이즈 음식 창업의 경우 공정거래위원회 가맹사업거래 정보공개서를 통해 정확한 매출 규모와 소요 자금을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 가맹본부의 재무상황 및 임직원 수, 가맹사업 개시일과 가맹점 현황 등을 확인하여 믿을 수 있는 프렌차이즈 업체를 선정하는 것이 필요하다.


출처 : 뉴스포인트(NewsPoint)(http://www.pointn.net)

 

http://www.mrepublic.co.kr/news/articleView.html?idxno=62445

1인가구의 증가와 소비 문화는 외식업계에도 많은 영향을 주고 있다. 이른바 ‘혼밥족’을 포함해 배달을 통한 소비가 늘어난 까닭이다. 


실제 각종 통계 자료에 따르면 배달업계는 꾸준한 성장세를 거듭하고 있다. 외식 문화의 변화가 소비 패턴에도 영향을 준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이런 상황에서 배달 관련 창업의 수요도 덩달아 높아지고 있다.

특히 피자나 돈까스, 중화요리, 치킨 등 대표적인 배달 업계는 진입장벽도 낮고 비교적 쉬운 운영 시스템 덕분에 젊은 창업자들의 수요가 집중된다. 

불안정한 고용시장의 영향으로 창업으로 눈을 돌리는 사람들이 늘어난 것이다. 이런 가운데 ‘뽕뜨락피자’는 요즘 트렌드를 적극 반영한 브랜드로써 배달 아이템의 경쟁력을 더한 장점을 가지며 더욱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인상적인 부분은 기성 피자전문점 브랜드로써 1인피자 메뉴를 도입한 점이다. 앞서 언급했듯이 최근 개인화 성향이 두드러지는 소비자들의 트렌드에 맞춘 메뉴 구성이다. 

‘나홀로 즐기는 갓성비 1인피자’ 라는 문구를 내걸고 혼자서도 저렴하고 다양하며, 퀄리티까지 높은 피자를 주문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한다. 피자는 혼자서 먹기에 양도 많고 가격이 부담스럽다는 단점을 완벽히 보완한 구성으로써 기존 메뉴들과 함께 고객의 저변을 넓힐 수 있다.

자연스럽게 매출 실적도 높아지는 계기로 작용하면서, 배달 아이템이라는 시너지 효과를 만나, 경쟁력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뽕뜨락피자’의 관계자는 “1인 가구가 늘어나면서 외식업계의 배달열풍은 이들을 중심으로 변화하고 있다”면서, “이런 흐름을 잘 파악해 1인피자 메뉴 구성은 물론, 4가지 다른 맛을 피자 한 판에 녹여낸 ‘포마이피자’ 같은 혁신적인 신메뉴를 출시 중인 ‘뽕뜨락피자’가 주목받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한편 ‘뽕뜨락피자’는 투자금액 대비 높은 수익률 구조로 투자 위험율이 낮다. 합리적인 비용으로 창업이 가능하며, 최소의 고정비용으로 운영할 수 있다는 사실이다. 이를 통해 ‘저비용 고효율’ 피자전문점으로 알려지며 창업시장에서 인기가 높다. 

출처 : 미디어리퍼블릭(http://www.mrepublic.co.kr)